살면서 체험단이라는걸 처음 신청해본다. 꼭 써봐야 할 이유가 있는 물건이 많지도 않은데다,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면 그냥 돈 모아서 샀지 굳이 그걸 업체로부터 제공받아 무료로 쓰기 위해 안달을 해야하는게 너무나 귀찮았기 때문이다. (업체의 입맛에 맞는 글을 써야 한다는 점도 싫었고.)

 

그런데 LG에서 홈브루 체험단을 선발한다는 이야기에는 안 흔들릴 수 없었다.

 

그간 내가 맥주를 위해 해왔던 모든 작업들... 그러니까 잘 구워진 맥아를 사다가 물에 넣고 끓여 맥즙을 짜고 그걸 다시 걸러서 홉을 넣고 자글자글 끓이다가 이스트를 넣고 2주를 카보이에서 발효시켰다가 다시 병입하여 2주를 기다리는 그 작업을... 단 한 대의 기계가 해준다니까. 캡슐머신처럼 넣기만 하면 끝이라니까.

 

이건 원하지 않을 수가 없잖아. 이걸 한 번에 해준다는데.

 

체험단 신청 조건이 체험해보고 싶은 레시피를 블로그에 쓰는거라는데, 맥주라면 당연히 IPA다. 필스너도 좋은데, 날씨가 춥다. 청량한 맥주는 날이 더울때 마셔야 제격이다. 위트는 너무 순하다. 페일에일은 흔하고, 스타우트는 외관과 맛이 매치되지 않는다.

 

그러니까 결론은 IPA.

'일상記 > 2019' 카테고리의 다른 글

LG 홈브루 체험단 가입을 위한 포스팅  (0) 2019.11.05

+ Recent posts